자유게시판 트럼펫의 모든 것을 알려주는 국내 최초 트럼펫 온, 오프라인 전국 모임
자유게시판2024-01-27 15:52:45
402 2 39 0
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!
내용

한 병실에 두 사람이 누워 있습니다.

한 명은 창가 침상이고 다른 한 사람은 빛이 없는 문 쪽에 있는 침상이었죠.

한 사람은 항상 창밖을 볼 수 있었고 또 다른 사람은 문의 페인트 밖엔 볼 수 없었습니다.

문 쪽 침상에 누운 환자는 창가 쪽이 궁금했습니다. 그래서 맘먹고 물었죠.

-지금 창밖에 뭐가 보이나요?

-밖엔 지금 조용한 강이 흐르고 널빤지로 된 선착장이 보이고

강둑엔 고양이가 있네요.

-푸른 하늘엔 동물같이 신기한 구름이 떠가고요, 선창가에는 두 사람의 낚시꾼이 앉아 있네요.

그리고 할머니가 손주와 산책 중이예요.

창가 침상의 환자는 문 쪽 침상의 사람에게

매일 동화 같은 숲, 그리고 사랑에 빠진 커플들 얘기를 해 주었습니다.

문 쪽 침상의 이웃은 자신이 운이 없다고 생각하고 식욕마저 잃어버렸죠.

너무 불공평하단 생각에 신경질이 났고 부러움은 점점 커져만 갔습니다.

어느 날 창 쪽 침상의 환자가 병세가 악화하여 비상벨조차 누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.

문 쪽의 이웃 환자는 비상벨을 누를 수 있었고 간호사들을 호출 할 수 있었죠.

하지만 그는 가만히 누워만 있었습니다. 두 눈을 질끈 감고서 말이죠.

아침에 간호사가 고인의 시트를 갈려고 왔을 때 이웃 환자는 창 쪽의 침상으로 옮겨 달라고 했습니다.

기어코 창가로 와서 창밖을 본 그 환자는 목에 정맥이 솟는 것을 느꼈습니다.

그가 보고자 했던 것은 없고 그저 꽉 막힌 높은 벽만이 있었기 때문이지요.

그는 깜짝 놀라서 간호사에게 그 깨끗하단 강과 동화 같은 숲과 널빤지 선착장에 대해서 물었지요. 꼬불꼬불 하늘의 양털 구름에 대해서도...

-아이고, 볼 수 있었다면...

그분은 평생 맹인이셨어요.

-그럼 왜 그런 말을?

-그분이 선생님에게 위안을 주시고 싶으셨던게지요.

**여러분의 나팔소리가 누군가에게 분명 위안이 될 날이 올거란 생각을 가지고 오늘도 힘내세요.

스크랩 0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수
등록일
공지글
로그인 실패시 비밀번호 재발급 안내
1
관리자4122024-01-09
공지글
트럼펫터 홈페이지 2024 고도화 이전 안내
관리자3042024-01-08
172
어제 코리안 트럼펫터 앙상블 제8회 정기연주회 관람하고 왔습니다.
2
최진태1622024-05-13
171
코리안트럼펫터앙상블 제8회 정기연주회 (5/12.17시)
3
관리자6132024-04-17
170
베스트 게시글 드럼 연습실 인수했습니다.
14
이하늘4922024-04-16
169
선교 오케스트라 동역자
김영태3972024-04-09
168
이별의 종착역 ♬ [트로트 브라스 녹음]
4
박주현2682024-04-05
167
부평 트럼펫동호회 연습실 회원모집
2
이광길4172024-04-02
166
플루겔혼 관련해서 질문이 있습니다
2
권오상3172024-04-01
165
비밀번호 변경건
1
이인영2532024-03-21
164
등업 되서 인사드려요.
2
김혜미2132024-03-19
163
악기거래 잠수탔다는 해명글입니다
1
김영재6662024-03-14
162
트럼펫 VS 트롬본 - Basin Street Blues ♬
5
박주현3852024-03-08
161
다 좋을 겁니다!
1
김희천4032024-03-08
160
구 체고슬로바키아 시절의 트럼펫
강신태5142024-03-05
159
겨울의 끝
4
오원식3442024-02-29
158
간만에 방문
1
백락영3562024-02-27
157
명품
3
이수연5792024-02-25
156
소원 성취하세요..
1
이수연3172024-02-24
155
트럼펫 삽니다.
2
김진호5162024-02-12
154
야마하와 바하 중 고민입니다. 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.
2
낭만트럼펫6722024-02-11
153
축하드립니다
김민균2582024-02-07